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1월21일 20시17분 ]

일휴 김양수 화백의 두 번째 편지

"긴 세월 거친 해풍 맞으며
우리를 품어 예술혼을 심어준 고마운 산
이 거룩한 여귀산에 돈사라니,
추악한 욕망으로 살아가는 그들에게 내어 줄 수 없다"






기사추천0 비추천0
김남용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상소문] 존경하는 김영록 도지사님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8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2018-01-05 10:4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