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설정 즐겨찾기로추가 RSS추가
최종뉴스업데이트 [2022-07-11 12:18:57]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05월06일 17시05분 ]
 
쾌속선 산타모니카호, 진도-제주 뱃길 열었다! 
진도에서 제주까지 90분, 국내 제주선 최단거리
5월 7일 역사적인 첫 운항……진도 경제 파급효과 기대




▲ 5월 6일 오후 2시 30분, 진도항에서 쾌속선 산타모니키호 취항식이 열렸다. 산타모니카호는 호주의 INCAT 사에서 건조한 신조선으로, 길이 75.7m, 너비 20.6m, 높이 21m, 국제톤수 3,500톤 규모로 606명의 승객과 86대의 차량(승용차 기준)을 싣고 최고 42노트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는 초쾌속카페리선이다. 진도에서 제주까지 90분만에 운항이 가능하고, 하루 2차례 왕복 운행한다.   










▲ 취항식에 앞서 진도군립예술단의 축하공연이 열렸다. 이 날 취항식에는 이동진 군수를 비롯한 진도군 공무원들과 씨월드고속훼리 이혁영 회장 등 직원과 선원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등이 참석했다. 또한 400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취항식에 참여해 산타모니카호의 취항을 축하했다. 


▲한 달 전에 호주에서 건조한 산타모니카호를 인수해 온 선원들에게 꽃다발을 걸어주고 있다. 


▲씨월드고속훼리 이혁영 회장이 이동진 군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이동진 군수가 씨월드고속훼리 이혁영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진도군 관변단체 임원들이 씨월드고속훼리 이혁영 회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당초 식순에는 없었지만, 즉석에서 이동진군수의 요청으로 꽃다발 전달식이 이뤄졌다. 




기사추천0 비추천0
김남용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정진도 건표고버섯 시장, 진도에서 주도한다 (2022-05-05 10:0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