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설정 즐겨찾기로추가 RSS추가
최종뉴스업데이트 [2021-12-02 18:27:35]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8월10일 15시32분 ]
 
[진도군 안전생활지원과 보도자료 전문]

진도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행정명령
22일까지 집합금지 인원 4명으로 제한
어린이집 등 아동보육시설은 15일(일)까지
경로당 프로그램 운영, 식사금지, 작은영화관, 체육시설은 22일(일)까지




진도군이 집합금지 인원 조정 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주요 내용은 ▲사적·직계가족 모임 4명(예방접종 완료자 포함) ▲외국인 고용사업장, 직업 소개소 진단검사 의무화 등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최근 식당과 카페 등 집단감염 확산세가 높게 나타나고 있어, 집합금지 인원 조정을 통해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특히 사적 모임과 직계가족 모임은 4명까지만 허용되며, 백신 접종을 받았더라도 허용되는 인원수는 4명이다.

또 식당과 카페 등은 밤 10시부터 새벽 5시까지 영업이 제한되며, 행정명령 기간은 오는 22일(일)까지이다.

진단 검사 의무화 대상은 종사자가 직접 배달하는 다방 형태의 휴게음식점 종사자와 외국인 노동자 고용사업장, 직업소개소 내·외국인으로 주 1회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경로당, 노인 복지관 등 노인 여가시설 운영 제한 기간 확대와 공공 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도 함께 시행한다.

경로당 프로그램 운영 중단과 식사 금지, 작은 영화관과 체육시설 등은 오는 22일(일)까지, 어린이집 등 아동보육시설 운영 중단은 오는 15일(일)까지 연장된다.  

최근 진도군에서는 외국인 선원과 식당 종업원 등 감염사례가 발생했다.

외국인 진단 검사 행정명령과 근해어업선박 진단검사는 지난 7월 말부터 전라남도·진도군 행정명령으로 선제적으로 검사해 확진자 11명을 최근 발견하고 밀접접촉자 분류,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집단감염을 사전에 막아냈다.

군은 집단감염 차단과 이용자 동선 파악을 위해 지난 9일 300여개소의 식당·카페를 대상으로 출입자 080 안심전화, QR코드 등록 등의 운영 확인과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등을 집중 홍보하고 일제 점검했다.

진도군 안전생활지원과 관계자는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을 통해 지역 확산을 사전 차단하겠다”며 “예측불허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사추천0 비추천0
보도자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도군, 방역수칙 위반자 무관용 고발 방침
코로나19 진도 45번, 46번, 47번 확진자 발생
'진도군 방역 공백' 순식간에 44번 확진자까지
[속보]진도군 8월10일 확진자 4명 발생, 지역사회 감염 확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1.7.1.자 하반기 정기인사 (2021-07-05 14:01:14)